golgulsa_sunmudo_templestay_community_06.jpg

​커뮤니티

Golgulsa community

골굴사 템플스테이 소식

sub_bar.png

​골굴사소식

겨울나무 - 도종환



잎새 다떨구고 앙상해진 저나무를 보고


누가 헛살았다 말하는가



열매 다 빼앗기고


냉랭한 바람 앞에 서 있는 나무를 보고


누가 잘못 살았다 하는가



저 헐벗은 나무들이 산을 지키고


숲을 이루어내지 않았는가



하찮은 언덕도 산맥의 큰 줄기도


그들이 젊은 날 다바쳐 지켜오지 않았는가



빈가지에 새없는 둥지 하나 매달고 있어도


끝났다 끝났다고 함부로 말하지 말라


실패하였다고 쉽게 말하지 말라



이웃 산들이 하나씩 허물어지는 걸 보면서도


지킬 자리가 더 많다고 믿으며



물러서지 않고 버텨온 청춘


아프고 눈물겹게 지켜낸 한 시대를 빼놓고



[겨울나무] - 도종환











골굴사 템플스테이

Golgulsa Templestay






"겨울이 되고 나는 나의 마음을 마주합니다.

뿌리를 드러낸 나무, 당당한 바위 그리고 여전한 미소로 묵묵히 바라보는 마애불

검고 푸른 파도와 하얀 물거품


겨울이 되어서야 나는 나의 마음을 더 깊이 바라봅니다."








#템플스테이_골굴사

#선무도_움직이는선의숨결




조회수 51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